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거제대, 지역 평생직업교육 구심점 된다

전문대 혁신지원사업 3유형 선정
부·울·경 지역 유일 단독형 학교
사업기간 3년, 연간 10억 지원

거제대학교가 교육부의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후진학 선도형에 선정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맞춤형 평생직업교육을 지원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선정평가 결과를 지난달 26일 발표했다.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은 올해 신규 도입됐다. 전문대학이 자율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사업 기간은 3년(2019년 3월~2022년 2월)이며 △자율협약형(유형1·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87개 자율개선대학 대상 지원) △역량강화형(유형2·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 36개 역량강화대학 중 10개 대학 선정 지원) △후진학선도형(유형3·87개 자율개선대학 중 15개 대학 선정 지원)으로 구분된다.

후진학 선도형 선정평가에는 거제대학교를 포함한 43개 자율개선대학이 단독(26개 대학) 또는 컨소시엄형(17개 대학)으로 도전장을 던졌다. 컨소시엄은 동일 권역의 주관대학과 협력대학(2개 이내·수도권의 경우 3개까지 허용)으로 구성됐다.

이번 선정평가는 요건심사, 정성평가, 선정대학 확정 순으로 진행됐고, 거제대학교는 최종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컨소시엄 형태가 아닌 단독으로 선정된 곳은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거제대학교가 유일하다.

후진학 선도형 선정 대학에는 연간 총 150억원(대학당 10억원)이 지원된다. 선정 대학들은 지역 직업교육거점센터로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지역 맞춤형 평생직업교육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제공한다. 특히 사전경험 학습인정제와 원격교육 등 성인친화형 학사제도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재직자·자영업자·소상공인·취약계층 등을 위한 후학습(비학위 단기과정)을 지원한다.
조욱성 총장은 “교육부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자율협약형과 후진학 선도형, LINC+사업(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 전문대학), 그리고 노동부 일학습병행제 사업 등을 통해 대학의 진정한 혁신과 발전을 위한 기반이 조성됐다”며 “특히 이번 후진학 선도형 사업 선정을 통해 지역사회 유관기관 간 직업교육의 구심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