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40대 남성, 전처 회사 대표 살해하고 투신해 숨져

내연관계 의심해 흉기로 범행
옥상서 16시간 대치 끝 투신

옥포1동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나 경찰과 밤새 대치하던 박모(45)씨가 투신해 숨졌다.

거제경찰서는 지난 9일 오전 사건 브리핑을 열고 같은 날 오전 6시경 경찰과 대치하던 박씨가 대치 16시간여 만에 투신해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8일 오후 2시17분쯤 이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를 흉기로 찌른 후 20층 옥상으로 달아나 경찰과 대치했다. A씨는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과다출혈로 숨졌다.

박씨는 자수를 설득하는 경찰과 대화를 하며 옥상 난간에 올라가거나 기댄 채 “뛰어내리겠다”며 위협하고 “이혼한 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 만나게 해달라”며 출동한 경찰위기협상팀에 줄곧 요구했다. 박씨는 지난해 5월 이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자수를 설득하는 경찰과 대화하며 밤새 전혀 잠을 자지 않았고, 경찰은 박씨가 요구한 커피, 담배, 점퍼, 라면 등을 전달하면서 거듭 자수를 설득했다. 동시에 소방당국은 박씨의 투신에 대비, 1층 바닥 주변에 공기안전 메트리스를 설치하는 등 돌발 상황을 대비했다. 그러나 박씨는 설득 중인 경찰에 “약속을 지키지 못해 죄송합니다”고 말하고 오전 6시경 끝내 투신해 사망했다. 박씨는 투신 과정에서 5층 복도쪽 창문에 1차 충격 후 1층 출입구 지붕 위쪽 2차 충격을 한 후 메트리스로 떨어졌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이혼한 전처의 평소 행적을 의심해 온 박씨가 전날 전처가 일하는 사무실로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박씨는 사건 발생 전 2회 정도 현장을 사전 답사했던 것으로도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투신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