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시, 중국 관광객 ‘유커’ 유치에 총력전 벌인다

심양 현지서 관광설명회 개최
현지 여행사 등 100여명 초청
9경·9품·9미, 해양스포츠 소개

거제시가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거제시는 지난 10일 완다비스타호텔에서 심양시 정부, 중국 현지 아웃바운드 여행사 상품개발자, 미디어 관계자, 기업체 및 관련 기관 100여명을 초청해 ‘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일정에는 변광용 거제시장과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신금자 부의장, 노재하 의회운영위원장, 전기풍 행정복지위원장, 최양희 경제관광위원장 및 관계 공무원 등이 직접 참여해 힘을 보탰다.  

거제시와 한국관광공사 심양지사와 공동 개최한 이번 관광설명회는 심양시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뤄져, 다양한 거제 관광자원과 관광상품 등이 소개됐다. 시는 바다가 없는 심양시 관광 관계자들에게 거제9경·9품·9미와 해수욕장, 해양스포츠 체험 등 아름답고 푸른 바다의 도시 거제의 매력을 소개해 실질적인 관광객 유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총력을 펼쳤다. 특히 8월 1일부터 4일까지 개최되는 ‘2019 거제 바다로 세계로’ 해양스포츠 축제도 집중 홍보했다. 또 양도시간 관광·문화예술 교류 활성화를 위한 방안과 우리 시 관광업체와 심양시 관광업계간 B2B상품개발 등 협약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변 시장은 “2011년 우호협력 협약을 맺은 이후 양 도시는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며 “오늘 관광설명회를 통해 여러분이 거제에 대해 알아가고 거제를 방문하고 투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심양을 비롯해 중국에서 오신 손님 여러분을 정성을 다해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관광설명회에 앞서 지난 2011년 7월 우호협력도시협약 체결 이후 다소 소원했던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관광·문화예술 분야의 교류 확대를 위해 실무 국장들 간 협약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이송림 심양시 부시장은 “양해각서 내용의 충실한 이행과 양 도시 간 교류를 통해 형제의 도시다운 우호협력이 증진되기를 희망한다”며 “향후 양도시간의 공무원 교환 근무, 관광, 체육, 문화예술, 경제 등 전반적인 교류를 활성화하자”고 말했다.

한편 중국 심양시는 거제시와 2시간 거리에 있는 인구 850만명의 요녕성 성도이며 천진, 상해와 더불어 중국 3대 공업 도시이다. 시 관계자는 “관광설명회 개최 이후 실질적인 관광상품 개발로 거제 관광이 성사되도록 팸투어 추진 등 사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생각이다”며 “중국에 대한 적극적인 관광마케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