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해녀의 삶과 터전을 들여다보다

수협효시공원·해녀아카데미
‘해녀와 함께하는 바다이야기’

수협효시공원과 거제해녀아카데미는 지역내 국산초등학교 해양환경동아리 ‘초록지킴이’ 단원과 5학년 학생들을 중심으로 해양 생물 관찰 및 환경정화 활동인 ‘해녀와 함께하는 바다이야기’ 행사를 지난 9일 실시했다. 곽은희·노승현 선생님 지도하에 실시된 이번 행사는 사곡해수욕장, 가조도 계도마을, 수협효시공원에서 진행됐다. 학생들은 거제의 해녀가 직접 들려주는 해녀이야기를 통해 해녀문화에 대해 배우며, 직접 체험활동에 참여해 ‘해녀’ 문화를 바르게 이해하고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를 기획한 구재서 거제해녀아카데미 사무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100년 넘게 이어져오는 거제 해녀 역사의 올바른 이해와, 각종 체험으로 해녀에 대한 자긍심을 느끼며 환경과 공존이라는 인류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참가자 전원이 바다를 사랑하는 마음을 조금이나마 기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협효시공원과 거제해녀아카데미는 앞으로도 협업을 통한 다양한 활동으로 거제시민을 위한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