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내년 여름 깎아 먹는 ‘거제몽돌수박’ 뜬다농업기술센터, 미니수박 시험 재배

거제에서도 곧 직접 생산하는 미니수박을 맛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거제시 농업기술센터는 미니수박 재배 희망 농가들에게 영농체험 실습장을 제공하고, 직접 재배 경험을 쌓고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거제미니수박 육성 영농실습장을 운영하고 있어 농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거제에는 관광객들에게 내어 놓을 수 있는 대표 과일이 적은 게 현실이다. 품질만 보증된다면 주 수요자 층은 충분하다는 판단 아래 거제시농업기술센터 농업육성과에서는 관광객 대상 신소득 작물 육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새로운 농가 소득 창출과 2020년 거제몽돌수박(가칭) 육성 및 보급 확대 타당성 분석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올해 초부터 흑피미니수박 3종을 선정해 품종 비교 시험 재배 중이다. 수박 재배가 처음이라 각종 병해충 피해와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농업인들의 노력에 힘입어 수확기를 맞은 최근 수박 열매가 자라고 있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재배시험 결과 분석을 통해 거제몽돌수박 주품종 1종을 선정하고, 2020년부터는 재배 농가를 조직화해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거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고품질 거제미니수박을 맛볼 수 있도록 노력해 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일명 애플수박이라고도 하며, 손쉽게 깎고 씨까지 먹을 수 있는 미니수박은 1kg 정도로 1인 가구 시대 소비자의 기호를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되며, 거제 농업인들의 새로운 소득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