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무더운 여름, 거제에서 제대로 즐기자

‘2019 거제 바다로 세계로’ 개최
8월1일 지세포해양공원서 개막식
핀수영대회 등 해양스포츠 다양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도 풍성

 

 

거제를 대표하는 여름 해양스포츠 축제인 ‘바다로 세계로’가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바다로 세계로는 거제가 자랑하는 천혜의 관광자원과 문화예술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여름축제 중 하나다.

‘BLUE NIGHT 2019 거제 바다로 세계로’ 축제는 오는 8월 1일부터 4일까지 나흘간 지세포해양공원, 구조라해수욕장, 학동흑진주몽돌해변 등에서 개최된다. 올해도 무더위를 씻어주는 시원한 해양스포츠와 여름밤의 낭만을 더해 줄 다채로운 공연이 거제의 낮과 밤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올해는 주행사장이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지세포 해양공원으로 변경됐다. 축제 첫날인 1일 지세포 해양공원에서는 오후 개막식에 이어 DJ DOC, 코요태, 노라조, 핑크레이디 등 인기가수들의 화려한 무대로 꾸며지는 ‘블루 나이트 지세포’ 콘서트가 축제의 서막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멀티미디어 불꽃쇼도 진행된다. 2일에는 인기 유투버인 ‘창현’이 이곳을 찾아 창현의 거리노래방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체험행사로 지세포 해양공원에서 진행되는 ‘바다야 놀자’에서는 거제의 맛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씨푸드 나이트’, 국내에서 볼 수 없던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국제 야시장’, 거제도 해녀가 당일 직접 잡은 신선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인어포차’가 손님들을 맞이할 예정이며 DJ공연을 시작으로 다양한 게스트의 공연과 이벤트까지 진행되는 ‘야밤바’(야! 밤이다! 바다에서 신나게 놀자!)도 운영한다.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되는 2일부터는 주요 해수욕장 등 5곳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먼저 구조라해수욕장에서는 2일부터 4일까지 드래곤 카약 체험과 함께 다양한 크기의 구멍에 골을 넣어 점수를 얻는 비치프리킥 챔프, 핀수영 보물찾기, 알로에 체험이 무료로 진행되며, 3일에는 맨손으로 물고기잡기도 진행된다.

2일과 3일 야간에는 현장에서 시민 및 관광객의 사연과 신청곡을 소개하는 라디오 공개방송과 트로트 공연 등으로 꾸며지는 블루나이트 콘서트가 진행된다. 이밖에 거제비치풋살챌린지 파이널과 전국 핀수영 대회 참가자들이 뜨거운 여름 태양 아래서 열띤 경쟁을 벌인다.

학동흑진주몽돌해변서는 몽돌을 십분 활용한 특별한 행사들이 진행된다. 몽돌을 쌓아 만든 나만의 작품을 SNS에 올리면 아이스크림 교환권을 주는 ‘몽돌랜드아트’와 몽돌로 물수제비 대결을 펼치는 ‘전국 물수제비 챌린지’가 진행된다.

또 와현모래숲해변에서는 3일 바다로 세계로 트레일런 40K 대회가 진행된다. 거제시 관계자는 “올해 바다로 세계로 행사는 다양한 야간행사가 진행되는 등 예년과 달라진 행사가 될 것”이라며 “즐길거리, 볼거리, 먹을거리 풍부한 축제에서 낭만 가득한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