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시, 주요 개발행위 사업장 현장점검

거제자연생태테마파크,
사등면 사업장 3곳 대상

거제시는 7월 면·동장회의 건의사항인 각종 개발행위 사업장 안전관리지도 점검강화와 관련하여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지역내 산지, 농지를 활용한 개발행위 허가사업장 중 조선경기침체로 인해 공사중단 장기화 및 방치사업장 증가하여 도시미관 훼손 및 재해발생을 예방코자 하는 취지이다. 이날 현장점검은 거제자연생태테마파크와 사등면 지역 개발행위 사업장 3곳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거제면 거제시농업개발원 인근에 조성중인 거제자연생태테마파크는 사업면적 3만6664㎡로 현재 총 공정률 85% 추진중에 있으며 2019년 10월 준공과 사전개방(검토중), 11월 임시개장을 계획하고 있다.

주요시설은 국내 최대의 대형 돔온실을 설치하여 그 안에 300여종 7000여주의 열대식물과 대형 석부작, 인조암벽, 동굴, 스카이워크 등이 전시되며 현재 공정률 90% 이상 추진됐다. 또 야외정원과 부대시설로 수변정원, 판매장, 카페, 매표소 등이 설치되고 야외조경은 현재 관로공사 및 부지정리 공사중에 있다.

변광용 시장은 “공기 내 완공될 수 있도록 공사에 박차를 가하여 10월에 열리는 거제섬꽃축제와 연계하여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사전개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사등면 개발행위 사업장 3곳을 둘러본 변 시장은 “최근 경기침체에 따른 공사장기화로 도시미관을 훼손하고 재해발생가능성이 높은 개발행위 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와 지도가 필요하다”며 “공사중단 사업장의 경우 재해가 발생할 경우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만큼 관련 매뉴얼을 정비하는 등 재해예방을 위한 안전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