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폭염 본격화에 피해 최소화 총력전

T/F팀 구성·무더위쉼터 운영 등

거제시가 3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본격적인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올 여름 무더위를 대비해 피해예방과 대응을 위한 폭염 종합대책을 수립해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대비 T/F팀 구성, 무더위쉼터 운영, 폭염저감 그늘막 설치, 대형 얼음 비치 등 폭염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격적인 8월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안전총괄과를 비롯하여 건강관리지원반, 예찰활동반 등 합동 T/F팀을 구성해 폭염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매일 폭염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방문건강관리 전문인력을 활용해 폭염대비 국민행동요령 홍보 및 보건 교육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폭염발생 시 폭염에 취약한 노인과 거동이 불편하거나 신체가 허약한 사람 등을 보호하고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춘 무더위쉼터 160개소를 지정해 탄력적으로 운영 중에 있다. 

또 횡단보도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그늘막 17개소를 운영함과 동시에 8월 초순부터 대형 얼음 비치를 추진 중에 있고 독봉산웰빙공원과 옥포중앙공원에 쿨링포그 시스템 설치하는 등 폭염 저감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에 나서고 있다. 

시 관계자는 “폭염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12시에서 오후 4시 사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 신체허약자 등은 야외활동을 자제해달라”며 “폭염으로부터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거제시는 사전예방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