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지역 정치권, 일본 아베정권 경제침략 규탄 이어가

시의회, 위안부 기림의 날에 성명 발표
“韓경제 볼모 삼는 무모한 결정에 분개”
민주당 지역위, 기자회견·거리집회 가져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 정면 배치”

 

일본의 경제보복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정치권에서도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연일 높이고 있다.
거제시의회(의장 옥영문)가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지난 14일 오전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제2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이번 규탄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일본 정부가 대한민국을 상대로 결정한 핵심품목 수출 규제대상 지정 및 화이트 리스트 배제 조치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의 위자료 청구권을 인정한 대한민국 대법원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는 과거사에 대한 일말의 반성이나 사과조차 없는 군국주의 역사인식이 그대로 반영된 ‘경제침략’으로 규정하며, 인류 보편적 가치와 민주주의 대원칙에 근거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무시하는 사법주권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시의회는 “한국경제를 볼모 삼아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들을 길들이려는 아베정부의 악의적이고 무모한 결정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화이트 리스트 배제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모든 경제적 보복조치의 중단과 과거사에 대한 책임 있는 사과와 정당한 배상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거제는 임진왜란 당시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와 같았던 국난의 위기에서 첫 승전보를 울렸던 역사의 현장”이라며 “시의회는 25만 거제시민과 함께 혼연일치가 되어 구시대로 회귀하려는 일본의 시대착오적인 경제침략에 당당히 맞서 싸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펼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존중하며,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항의의 뜻을 결집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위원장 문상모)도 성명 발표와 거리 집회를 펼치며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 촉구에 적극 동참하고 나섰다.
먼저 지역위는 지난 5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역사 앞에 사죄하고 경제침략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역위는 “아베정부는 과거 일본의 불법적인 한국점령 시기에 일본 전범기업의 불법행위로 입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판결을 문제 삼더니, 급기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경제보복을 감행했다”며 이를 경제침략으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어 “일본 아베정부의 이러한 조치들은 대한민국의 국민과 사법권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역위는 “WTO 협정과 경제무역의 국제적 신뢰를 배신하고 일본이 선택한 한국에 대한 경제 침략은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회는 일본의 경제 침략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일본 아베 정부에 분명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안가기 운동에 적극 동참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날 성명 발표에는 옥영문 거제시의회의장 등 민주당 소속 시·도의원들이 참석했다.
지난 12, 13, 16일에는 직접 거리로 나섰다. 아주동 대우조선서문과 장평동 장평오거리에서 집회를 갖고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책임 있는 배상, 경제보복 중단을 아베정부에 촉구했다. 지역위는 오는 22일 퇴근시간 장평동 디큐브 백화점 앞에서 네 번째 집회를, 24일 거제면 5일장 장터에서 다섯 번째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