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김해연 전 도의원 일본 대사관 앞 1인시위

일본 경제제재 부당성
불매운동 당위성 알려

경남미래발전연구소 이사장인 김해연 전 경남도의원은 지난 5일 폭염이 찌는 한낮부터 저녁 늦게까지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위한 일인시위’를 벌였다.

김 전 의원은 “일본은 우리나라의 식민지배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경제제제에 대한 부당함의 시정을 촉구하며 이럴 때 일수록 우리 국민이 뭉쳐서 국난을 이겨나가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앞으로도 계속 일본대사관이나 전국의 주요 지점에서 일인시위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