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가조도, ‘특수상황지역개발’ 공모사업 선정

국·도비 포함 총사업비 25억원 확보
복합문화 거점시설·선셋파크 등 조성
주민 수입원 다양화·소득 향상 기대

‘섬 속의 섬’ 가조도가 ‘노을이 함께하는 영화같은 섬’으로 탈바꿈한다.
거제시는 사등면 가조도가 행정안전부에서 전국 지자체 특수상황지역(도서·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한 개발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라 지역발전에서 소외된 특수상황지역 주민들의 복리 증진과 지역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된다. 가조도는 경남에서는 유일하게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가조도는 사업적정성, 사업경쟁력, 사업준비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고, 특히 주민 중심으로 ‘가조노을영어조합법인’을 설립해 지속 가능한 운영시스템을 구축한 점 등 주민추진의지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확보한 국·도비 22억5000만원과 시비 2억5000만원을 들여 가조도 개발에 착수한다. 시 지역개발과는 ‘노을이 함께하는 영화 같은 섬’을 테마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기간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이다. 우선 창촌마을에는 영화관, 카페테리아, 특산물 판매장, 루프탑 등이 조성될 복합문화 거점시설 ‘배롱배롱(BELLON BELLON)’이 들어선다. 계도마을에는 부녀회식당과 유교마을 쉼터를 향토음식점으로 재단장해 데일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황홀한 다도해의 풍경을 배경으로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선셋파크와 창촌마을을 두르는 350m 해안 길을 정비하고 여기에 고양이와 생선을 주제로 한 설치미술을 더한다. 여기에 시는 시설의 효율적인 운영과 주민 단합을 위한 역량 강화 사업으로 거점시설·레스토랑 운영자 교육을 비롯해 할매할배합창단, 지역민 리더 양성 과정을 준비 중이다.

시 관계자는 “복합문화거점시설 조성과 데일리 레스토랑 운영사업은 어려운 어촌마을 주민들의 수입원 다양화 등으로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