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거제저도유람선, 저도 운항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심사위, 현장·서류심사 거쳐 결정
시, 9월5일까지 계약 마무리 계획

9월 중 시범개방을 앞둔 저도를 드나들 유람선사 우선협상대상자로 ㈜거제저도유람선(대표 김재도)가 선정됐다.

시는 지난 6일부터 20일까지 공개모집을 통해 거제지역 4개 유람선사로 부터 신청서를 제출받아 22일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를 거쳤다. 이날 심사위원들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남부·일운·하청·장목에 소재한 4개 응모업체에 대한 현지실사를 차례로 거친 후 시청 회의실로 돌아와 서류검토를 이어갔다.

위원회는 신중을 기한 끝에 ㈜거제저도유람선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결론 내렸다고 거제시는 전했다. 선정심사위원회는 거제시의원, 해양토목공학 전공교수, 통영해양경찰서 관계자 및 거제지역 민간 관광전문가 등 4명의 외부위원과 거제시 해양·선박·관광분야 간부공무원 3명 등 모두 7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시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거제저도유람선과 저도 시범개방 기간 중 유람선 운항에 필요한 세부사항을 논의한 후 최종 합의가 이루어질 경우 조만간 저도 유람선 운항사업 계약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9월 중순경에 있을 저도 시범개방을 위해 오는 9월 5일까지 본 계약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계약이 체결된다면, ㈜거제저도유람선은 1년간 저도 유람선 운항사업에 대한 일정 부분의 권리와 의무를 갖게 되며, 계약기간이 종료되면 자동적으로 그 권리와 의무는 없어지게 된다.

시는 저도 상생협의체에서 합의한 내용에 따라 시범개방 1개월 후 시범운영 결과를 반영하여 저도 상생협의체 협의를 거쳐 저도 입도 횟수와 인원을 조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유람선 업계에서 우려하고 있는 저도 유람선 운항사업 후발주자에 대한 불이익, 우선 사업자에 대한 가점 등 특혜는 사전에 분명하게 차단해 불필요한 오해로 인한 업계 간 경쟁, 관광객 불편 등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제시민과 국민 염원에 따라 저도 방문이 확대되거나 저도 유람선 운항사업을 다각화할 필요가 있을 경우 국방부, 해군과의 협의를 거쳐 지역 유람선사를 대상으로 추가 유람선 운항사업자를 선발할 계획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