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 인재경영 실현 위한 청년이사회 발족

1기 13명 선발, 월 1회 CEO 간담회
경영설명회 참관 등 쌍방 소통 강화

대우조선해양이 회사 지속성장의 원동력이 될 인재경영 실현을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주니어 세대의 가치관에 대한 긍정적인 이해와 경영반영, 소통강화를 위해 ‘DSME 청년이사회’를 발족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청년이사회는 밀레니얼 세대의 아이디어를 회사 정책에 반영하고 주니어-경영진 간 쌍방향 의사소통 채널을 구축해 신뢰를 회복하는 방안 중 하나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5월 청년이사회에 대한 사전공청회를 열어 선발방식, 운영방향 등을 논의한 뒤 6월 공모를 시작해 총 13명의 청년이사회 멤버를 선발했다.

청년이사회는 매월 1회 CEO와 정례간담회를 통해 회사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개진, 회사 주요 의사결정 과정 시 직원 의견 전달 등 쌍방향 소통 통로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들은 경영진 의사결정 회의나 경영설명회에도 참석한다. 제1기 청년이사회는 앞으로 1년간 활동하게 된다.

이성근 대우조선 사장은 지난 4월 취임 당시 ‘기술DSME 재건’과 ‘인재경영 실현’을 중요 경영방침으로 내세운 바 있다. 기술DSME 재건은 연구 인프라를 강화하고 전사기술위원회를 통해 구체화하는 한편, 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직무 만족도 제고 등 인재경영은 청년이사회 발족을 시작으로 점차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청년이사로 선발된 김보이 대리(28)는 “전 직원의 사기회복 및 결속력 강화, 더 나아가 회사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시키고 소속감을 높이는데 힘을 쏟겠다.”며 “건강한 대우조선, 출근이 즐거운 대우조선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