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오케스트라 꿈나무들이 빚어낸 아름다운 하모니의 향연

창호초·계룡초, 학생오케스트라
페스티벌서 나란히 금상 수상

창호초
계룡초

 창호초등학교(교장 고영준)와 계룡초등학교(교장 류봉민)가 ‘제2회 대한민국 학생오케스트르 페스티벌’에서 사이좋게 금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16일 경남교육청과 함양군이 공동 주최하고, 교육부가 후원한 가운데, 창호초 ‘꿈소리 앙상블’은 앙상블 부문에 참가했고, 계룡윈드오케스트라는 앙상블·동아리 부문에 참가했다.

특히 창호초 꿈소리 앙상블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이 대회 금상을 차지하며, 명실상부 전국구 학생 앙상블로 발돋움했다. 창호초는 2012년부터 다양하고 특성화된 문화·예술교육을 바탕으로 전교생이 참여하는 꿈소리 앙상블을 운영해오고 있다.

2018년부터는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자생 오케스트라학교 및 학생오케스트라 거점학교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예술연계 안전콘텐츠 개발학교, 예술동아리 학교 운영, 교원동아리 및 학부모 동아리 등을 운영하며 지역 예술교육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다른 지역에 비해 소외돼 있는 도서벽지의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특성화된 창호초등학교 문화예술교육을 바탕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대한민국 학생오케스트라 대회에서 우수한 결과를 거뒀다.

한편 창호초는 사흘 뒤 개최된 19일 김해시 김해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제44회 대한민국관악경연대회 특별부 부문에서도 금상을 수상하며 전국단위 규모 대회에서 연속으로 금상을 수상하는 영광도 얻었다. 대한민국관악경연대회는 올해로 44회를 맞이하는 한국 관악을 대표하는 대회다.

육·해·공군본부 군악의장대와 국내·외 관악단의 연주회를 비롯해 전국 106팀 5500여명이 기량을 겨루는 대회에서 꿈소리 앙상블은 특별부 부문에 참가해 금상의 영예를 안은 것이다. 창호초는 오는 10월 25일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예술꽃 발표회’를 개최해 지속적인 문화·예술 나눔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다른 금상의 주인공인 계룡윈드오케스트라는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우는 문화예술교육을 위해 예산을 지원해 운영되고 있다. 매년 아침시간 및 방학기간을 활용하여 실력을 향상시켜 매년 전국관악경연대회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연주곡은 행진곡‘ Silver Lining in the Sky’와 Jacob de Haan의‘ PACIFIC DREAMS’이다. 클라리넷, 트럼펫 등 관악기와 타악기가 만들어낸 연주곡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주었으며 좋은 결실로 계룡 관악부의 명예를 드높였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