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 횡보강제 없는 VLCC 화물창 특허 등록

세계 8개국서 기술력 입증
올해 7척 전세계 최다 수주
안전성·비용 절감에 도움 


대우조선해양이 2010년부터 세계 주요 8개국을 대상으로 특허출원을 진행해 온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화물창 특허 등록을 마무리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국내 특허청으로부터 VLCC 화물창에 적용되던 횡보강재(크로스타이·Crosstie)가 적용되지 않은 화물창에 대한 최종 특허 등록을 마무리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횡보강재는 화물창의 높이가 25미터가 넘는 VLCC 화물창에 가해지는 각종 하중으로부터 격벽을 지지하기 위해 전통적으로 설치해온 부재다. 횡보강재 설치를 위해서는 작업자가 허공에 설치된 발판 위에서 작업을 해야 해 그 동안 크고 작은 위험과 불편함이 있었으며, 제작 및 건조 과정에서도 많은 시간과 비용도 소비됐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대우조선은 횡보강재 없는 화물창 개발을 2009년부터 진행해 왔으며, 2011년부터 세계 최초로 실제 VLCC에 횡보강재 없는 화물창을 적용해 오고 있다.
새로운 형태의 화물창 구조는 횡보강재와 같은 화물창을 가로지르는 부가구조물 없이 기존의 수직 보강재를 강화해 슬로싱을 포함한 각종 하중에 대한 충분한 구조강도 확보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우조선해양은 이 기술을 2010년부터 세계 8개국 특허청을 대상으로 특허출원을 해왔다. 2015년 일본에서 특허등록을 시작으로 2016년 미국, 유럽 4개국, 중국에서 특허등록이 완료됐다. 그리고 지난 7월 마지막으로 국내에서 최종 특허 등록이 완료됨에 따라 현재 대한민국을 포함 미국 일본 중국 그리스 영국 노르웨이 프랑스 등 총 8개국에 특허등록이 완료됐다.
 

대우조선해양은 횡보강재가 없는 VLCC 디자인을 국제선급협회연합의 공통구조규칙(IACS-CSR)에도 등재시켰으며,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모두 71척의 횡보강재가 없는 디자인의 VLCC를 수주해 47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하고, 현재 24척을 건조하고 있다.

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클락슨 기준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48척의 VLCC 중 대우조선해양이 16척을 수주해 가장 많은 수주실적을 올렸고, 올해도 현재까지 17척 중 7척을 수주해 가장 많은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 같은 실적은 선주들이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을 인정해 준 결과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