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올해 임금협상 최종 타결…조선3사 중 처음

노사, 기본급 1% 인상
격려금 200만원 합의

삼성중공업이 2019년 임금협상을 조선 3사 중 가장 먼저 최종 타결했다.

지난 10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노사는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및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는 안에 합의했으며 이번 합의안에는 협력사 처우개선도 포함됐다.

당초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는 사측의 기본급 동결 방침에 ‘기본급 인상’을 외치며 상경 투쟁을 벌이기로 했으나 최종 협의 과정서 일부 인상하는 조건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임직원이 뜻을 모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삼성중공업 측은 임금협상이 조기 마무리된 만큼 올해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집중해 오는 2020년 흑자 달성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