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중학교서 40대 학부모 대낮 흉기 자해 소동경찰 설득 끝에 흉기 내려놔

거제의 한 중학교 안에서 40대 학부모가 1시간 동안 흉기 자해 소동을 벌인 사건이 발생했다.
목격자들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2시 20분께 고현동 한 중학교 급식소 앞에서 A(40)씨가 “우리 애가 학교폭력을 당했는데 왜 무성의하게 처리하느냐”며 흉기를 자신의 목에 갖다대고 경찰과 대치를 벌였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와 주겠다. 얘기 좀 하자”고 설득하며 접근하자 “가까이 다가오면 죽겠다”며 흉기로 위협했다. 경찰은 A씨가 계속된 설득에도 듣지 않자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학교 뒷쪽으로 약 20m 떨어진 방범초소가 있는 공터로 유인하며 대치를 이어갔다.

이날 대치 과정에서 극도로 흥분한 A씨는 흉기로 목과 좌측 팔 부위를 자해하기도 했다. A씨는 또 아들을 만나게 해달라는 요구로 학교 관계자가 1학년생인 아들을 데려오자 10여미터 거리를 두고 대화를 나누었다.

A씨는 아들이 “학교 폭력과 상관도 없고 다친 적도 없는데 아빠 왜 그러시냐”고 말하자 그제서야 흥분을 가라 앉혔다. 경찰은 아들과 대화를 마친 A씨에게 담배를 건네는 등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약 1시간 만인 오후 3시15분께 자진해서 흉기를 바닥에 내려놓은 그를 체포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