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이기우 전 차관, 거제 총선 출마 가닥

방송대담 출연해 기정사실화
“거제 위해 행복한 도전하려 해”
문상모 위원장도 환영 의사 밝혀

거제시 대외협력관으로 활동중인 거제 출신 이기우 전 교육부 차관이 내년 거제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KNN 아침 프로그램 ‘모닝와이드’의 대담 코너인 ‘인물포커스’에 출연한 자리에서다. 이 전 차관은 지난달 30일 오전 방영된 이 프로에서 교육 담론과 자서전 준비 등에 대해 사회자와 대담했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을 현재 맡고 있는 이 전 차관은 ‘위기의 전문대, 부산, 경남 현황’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와 산업체가 해당지역 전문대학과 협력하고 지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시 중심의 현행 입시 폐해에 따른 대안에 대해선 “고교서열화를 해소하고 입시 공정성을 확보하는 게 관건”이라며 “학부모님들도 자녀가 뭘 잘하고 있고, 잘 할 수 있을지를 잘 파악해 진로를 잡도록 도와야 한다”고 짚었다.

이 전 차관은 자서전 준비와 관련해선 “교육행정가의 경험을 담아 젊은이들에게 ‘꿈과 도전’을 이야기해주고자 집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내년 거제 총선 출마 의향 물음에 “대학(인천재능대학)으로 변광용 거제시장이 찾아와서 거제시 현안 해결에 도움을 주길 요청해 중앙 공직 경험을 살려 돕고 있다”며 “거제를 위해 돕다 보니 중앙의 경험을 살려 봉사를 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이기우의 행복한 도전(자서전 제목)’을 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장도 이 차관의 풍부한 교육행정 경험 등 높이 평가하며 총선 출마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위원장은 지난해 지방선거 거제시장 후보 경쟁에서 물러난 뒤 총선 출마로 노선을 바꿔 지역 내 기반을 다져나가고 있다.

문 위원장은 이어 “이 전 차관이 더불어민주당 거제시 국회의원 후보경선에 참여한다면 후보 경쟁력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면서 “거제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높은 도덕성과 추진력을 갖춘 인물이 공정한 경선을 통해 당원과 시민의 선택을 받게 된다면, 거제 부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은 국가적으로나 경제 침체를 겪고 있는 거제시 입장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개인보다는 지역을 위해서 꼭 필요한 인물, 거제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의욕적으로 일할 일꾼, 시대가 요구하는 인물이 선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