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세금 안 내면 번호판 떼어갑니다”

거제시는 10월부터 11월까지 ‘하반기 자동차세 체납차량 번호판 집중영치 기간’으로 정하고, 체납차량에 대한 번호판 영치활동을 강력히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는 면·동 직원이 합동으로 구성된 특별 영치반을 운영하며, 희망근로지원사업과 연계한 지방세 체납자 추적 기동팀은 연말까지 운영한다. 시는 이미 자동차세 체납자에 영치로 인해 곤란을 겪지 않도록 영치예고문을 발송했다. 주요 도로와 원룸, 주택가, 주차 밀집 지역, 아파트 단지 등에서 차량탑재형 영치시스템과 스마트 영치단말기를 이용해 체납차량 번호판을 영치할 계획이다. 

자동차세 2회 또는 30만원 이상 체납 확인 즉시 영치하고, 1회 체납자는 영치 예고를 통해 납부를 독려할 계획다. 단 1회 체납이어도 다른 체납액이 있을 경우에는 즉시 영치할 계획다.

또 징수촉탁협약(전국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협약)에 따라 도내 자동차세 2회 이상, 그 외 관외차량은 자동차세 4회 이상 체납차량도 영치된다. 체납차량은 다른 시·군·구에서도 번호판 영치가 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생계가 어려운 체납자의 경우 분할 납부를 신청하면 영치 연기가 가능하다”며 “경제활동이나 일상생활 등에 불편함이 없도록 체납액을 확인해 자진 납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