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거제대-한국산업인력공단, 조선업 정상화 위해 맞손

현장 맞춤형 인력 양성 협약
훈련시설·장비 등 인프라 공유

거제대학교와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남지사가 회복세를 보이는 조선업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거제대와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남지사(이하 경남지사)는 지난달 27일 교내 국제회의실에서 능력개발 실무자 등 양 기관 1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청년일자리 창출 및 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을 통해 인적자원개발의 거버넌스를 구축해 중소기업과 청년 예비 취업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직업능력개발 훈련을 지원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신규 취업자들에 대한 현장 적응도 향상과 핵심인재 육성을 위해 직무특성을 고려한 현장 맞춤교육 훈련프로그램 제공 △고숙련·신기술 훈련과정 개설로 4차산업 등 산업구조 고도화에 맞춘 인력 양성 △각종 인력양성 사업 추진 시 양 기관이 보유한 인프라와 직종별 전문가를 공유·활용하는 등 중소기업과 근로자의 성장이라는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사업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경남지사는 거제대에서 운영하는 듀얼공동훈련센터에서 중소기업 신규 입사자를 체계적으로 양성할 수 있도록 훈련시설 및 장비 등 인프라 확보에 적극 지원키로 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송달영 경남지사장은 “고용시장 안정화를 통한 강소기업 육성이 일자리 창출의 핵심”이라며 “최근 조선업종 수주량 증가에 따라 기존 재직자들에게도 숙련도와 직무에 따른 맞춤 훈련이 요구되고 있다. 기업과 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고품질 직업능력개발사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거제대학교 조욱성 총장은 “지금 조선업이 살아나고 있는데 반해 조선협력사에서는 필요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거제대학교가 지역 직업교육거점으로써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