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6척 수주…1조1000억 규모
대만 해운사 ‘에버그린’서 발주
컨테이너 2만3764개 실어 날라
독자개발 스마트십 시스템 탑재
올해 수주 목표치 65% 달성중

삼성중공업이 1조원 규모의 초대형 계약을 따내며 올해 수주 목표 달성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삼성중공업은 대만 해운사인 에버그린(Evergreen)으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인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약 1조1000억원(9억2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로 20피트 컨테이너 2만3764개를 한 번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이다. 지난 7월 삼성중공업이 스위스 MSC사(社)에 인도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적재 컨테이너 2만3756개)을 넘어선 기록이다.

선박에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다. 또 세이버 핀(SAVER Fin), 러더 벌브(Rudder bulb) 등 에너지 절감 장치(ESD)와 새로운 선형을 적용해 최대 7%의 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고효율 스마트 선박이다.

삼성중공업의 대표적 ESD인 세이버 핀은 선박 외판에 장착해 선체 주변 물의 흐름을 제어하는 장치다. 현재까지 200척 이상의 선박에 장착했으며 연비개선은 물론 선체 진동도 크게 감소시키며 기술력을 입증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잔량이 세계 최다인 14척까지 늘어나는 등 대형 운반선 시장에서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시장에서도 조선 3사 가운데 삼성중공업의 수주 목표 달성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보고 있다.

글로벌 수주 부진의 늪에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가 지난 8월까지 체결한 선박 건조 계약 실적은 모두 121억8900만 달러로 작년 대비 21.3% 감소했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개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는 수주 실적이 40.5% 급감하며 연간 수주목표인 159억 달러의 31.4%에 그쳤다. 지난달 기준으로는 올해 수주 목표 대비 37%인 59억달러를 수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우조선해양은 8월 기준 36%의 수주율을 나타냈다.

이에 반해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총 51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 78억 달러의 65%를 달성했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1척, 컨테이너선 6척, 원유운반선 14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FPSO) 1기 등 총 35척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글로벌 선사들이 규모의 경제를 통한 비용 절감에 나서면서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수요는 지속될 전망”이라며 “새로운 선형 개발뿐만 아니라 스마트십, 에너지 절감 등의 기술 우위를 토대로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장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