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66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온 호국의 영웅

화살머리고지 발굴 故김기봉 이등중사
아들 자택서 ‘호국영웅 귀환행사’ 개최
유품 담긴 ‘호국의 얼함’ 가족에 전달

66년 전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에 있는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산화한 국군 유해가 마침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욌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고(故) 김기봉 이등중사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지난 8일 오후 2시 동부면에 있는 고인의 아들 김종규(70)씨 자택에서 실시했다. 이날 귀환행사에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39사단장, 변광용 시장, 경남 동부보훈지청장을 비롯한 대외기관과 거제경찰서, 거제시 보건소, 6·25참전유공자회 등 10개 보훈단체가 참석했다.

김 이등중사는 1925년 11월 24일 거제시에서 4남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는 27살이 되던 1951년 12월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당시 그는 고향 거제도에 아내와 1남 1녀의 자녀를 두고 있었다. 제2사단 31연대에 소속된 그는 1953년 7월 화살머리고지 4차 전투에서 치열한 교전을 벌이다 전사했다. 정전협정 체결을 불과 17일 남겨둔 시점이었다. 그리고 지난 5월 22일, 화살머리고지 일대를 조사하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전사 당시의 모습인 듯 웅크린 그의 유해를 발굴했다.

국방부는 “유해는 좁은 개인호에서 아래 팔이 골절되고, 온몸을 숙인 상태로 발견됐다”며 “정밀 감식 결과 두개골과 몸통에서 금속파편이 확인된 점으로 미뤄 마지막 순간까지 치열하게 전투에 임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유해와 함께 M1 소총과 철모, 전투화, 참전 기장증을 보관한 지갑, 단추, 연필 등도 함께 발견됐다. M1 소총에는 미처 다 사용하지 못한 탄알이 장전돼 있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허욱구 단장은 유가족들에게 김 이등중사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를 설명하고 신원확인통지서, 국방부 장관 위로패,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함’을 전달했다. 또 유가족 요청에 따라 지난 1954년 수여했던 ‘무성화랑무공훈장’에 대해 훈장수여증명서와 ‘정장, 금장, 약장’을 다시 한 번 유가족에게 전달했다. 거제시는 유가족 자택에 국가유공자 문패를 달았다.

이날 아들 김 씨도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내며 아버지를 기렸다. 아들 김 씨는 “아버지는 일제 강제징용 때도 살아남으셨던 분”이라며 “비무장 지대에 묻혀 계시다 66년 만에 유해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남북 분단의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고인의 신원은 아들 김 씨가 지난 2009년과 2018년에 제공한 DNA를 통해 최종 확인할 수 있었다. 고인의 전사 당시 4살이었던 아들 김씨는 2009년 거제보건소를 찾아 혈액검사를 통해 유가족 DNA 시료채취에 참여했고, 남북이 화살머리고지에서 유해발굴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해 12월 다시 한 번 DNA 시료채취에 나섰다.

김 이등중사의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