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고현버스터미널 이전 ‘진통’…2차 사업자 공모

12월 27일까지 의향서 접수
1차공모서 응모자 없어 무산

거제시가 거제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자 찾기에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28일 사업제안 2차 모집공고에 나선다.

시에 따르면 이번 공고를 통해 지난해 2월 거제도시관리계획이 변경결정돼 터미널 부지로 지정된 연초면 연사리 1280-6번지 일원 8만6743㎡에 대한 사업의향서 및 제안서를 접수한 뒤 평가를 통해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거제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사업은 현 고현시외버스터미널을 이전해 시내·외 터미널 시설을 비롯한 부대시설과 편익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고현시외버스터미널의 협소에 따른 이용불편을 해소하고 현대적이고 쾌적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지난해 12월 20일 실시한 사업제안 1차 모집공고에서는 적격후보자가 없어 사업자가 선정되지 못했다. 시는 2차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12월 27일까지 사업의향서 접수, 내년 2월 27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시는 공고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내년 상반기에 평가를 실시하고 하반기에는 실시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