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청마’ 유품 11점 발견, 청마기념사업회에 기증

청마기념사업회(회장 옥순선)가 지난달 25일 박미마 청마유족대표로부터 유품을 기증받았다. 유품은 청마시인이 주고받은 편지 7통과 청마의 시 원고 2편, 산문 2편으로 총 11점이다.

박미마 유족대표는 청마시인의 둘째딸 유춘비 여사의 장녀로 어머니 유품을 정리하다 발견해 곧바로 청마기념사업회에 전달했다. 원고의 정확한 년도는 알 수 없으나 내용으로 미루어 1950~1960년, 청마의 40대 시절에 쓴 것으로 짐작된다.

그 당시 교류했던 시인 김춘수, 조지훈, 이경순, 음악가 윤이상에게 받은 편지 6통과 시인이 둘째딸에게 직접 쓴 편지 1통으로 총 7통의 편지와 ‘괴변(怪變)’, ‘이것과 이것이 무슨 상관인가’ 산문 2편과 ‘여심(旅心)’, ‘광일(曠日)’ 시 2편이다. 특히 직접 딸에게 쓴 편지는 처음 발견된 편지라 시인이기에 앞서 부모로서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료다.

한편 청마 유치환 시인(1908~1967)은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교육자로서 대표 시로는 ‘깃발’, ‘행복,’ ‘바위’ 등이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