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 7분기 만에 적자전환…영업손실 2563억
드릴십 계약 취소 충당금 1300억
수주 부진 따른 고정비 증가 원인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을 내며 7분기 만에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선박 수주 부진과 드릴십 계약 취소가 발목을 잡았다.

대우조선해양은 3·4분기에 매출 1조 9475억원, 영업손실 2563억원, 당기순손실 2964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지난 14일 공시했다. 2018년 같은기간 보다 매출은 약 11.4%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7분기만에 적자 전환했다. 2019년 3·4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 6조 1701억원, 영업이익 1382억원, 당기순이익 441억원이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이번 3·4분기 실적 악화는 올해 수주 부진에 따른 향후 고정비 부담 증가분에 대한 충당금 설정과 최근 드릴십 1척 계약 취소에 따른 약 1300억원 상당의 충당금을 반영,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최근 수주 부진으로 수주잔량이 감소하고, 선가가 낮았던 시기에 수주한 선박들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는 등 당분간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겠지만, 신규 수주확대, 매출 증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 철저한 대비책을 통해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9척, 초대형원유운반선 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4척 등 총 26척 약 53.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수주목표 83.7억 달러의 약 64%를 달성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