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곡마을 주민들 ‘공영화물차고지’ 이전 반발
7일 반대 주민결의대회 가져
환경오염·교통사고 위험 주장

거제시의 공영화물차고지 조성사업이 주민반발에 부딪치고 있다.

지난 7일 오전 사곡마을(이장 이승대) 주민들 50여명이 마을회관 앞에서 차고지 반대 대책위(위원장 김삼수) 주최로 결의대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마을 입구에 화물차고지가 들어서면 대형트레일러 등 하루 수천대 대형차량들로 교통사고사고가 우려될 뿐만 아니라 기름때, 수질오염, 대기오염, 도로파손에다 저수지 오염으로 농사짓기도 어려워 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당초 상문동에 조성하기로 하고 사곡으로 이전하면서 거제시가 마을에 통보하거나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며 시장면담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혐오시설만 사곡으로 보낼 게 아니라 사곡고개 일대 2종 주거지변경, KTX 역사 위치 사곡 결정 등 이후에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옥은숙 도의원, 김동수·노재하 시의원이 참석해 “화물차고지 위치 재검토에서부터 사곡으로 이전이 불가피할 경우 주민피해 최소화 등 다양한 대안을 마련하면서 원만히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도 “마을의 요구사항에 대해 적극적인 대화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결의대회에 이어 행진을 벌인후 마을 대표자들은 시도의원들과 함께 화물차고지 예정지 현장을 둘러봤다. 시·도의원들은 현재에도 삼성중 후문 집입로 입구인 경남에너지(차고지 진입로 예정지) 주변 교통상황이 심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거제시 등과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차고지 예정지 진입로 예정지는 현재에도 대형트레일러가 중앙선을 넘어서 커브를 틀 수 밖에 없는 데다 급경사, 급커브 지역이어서 교통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화물차고지 진입로 예정지. 현재에도 급경사 급커브로 교통사고위험이 상당히 높다.

거제시는 상문동 지역 독봉산 자락 일원 17만497㎡(5만1666평)의 산을 들어내고 공영화물차고지 조성을 추진했으나, 예산부족과 공사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며 사업을 포기한 바 있다.

그 대안으로 시는 사등면 사곡고개 사곡리 산103-34번지 일원(장평고개 새거제주유소 밑 경남에너지 인수기지 맞은편)에 1만5000㎡ 규모(화물차 100대 수용)로 차고지를 이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지 90% 이상이 삼성중공업 소유로 알려져 있다. 시는 내년초부터 실시설계와 함께 보상협의에 들어가 2021년 초 착공, 2021년 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19-12-18 13:55:52

    참내 사곡마을하고 얼마나 떨어졌노
    장평이 더 가까운데 먼 곳에 있는 사곡이 반대라니
    이래서 나라가 바로서겠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