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거제고려사연구회, 영남지역 문화재 보호활동 유공상부·울·경서 유일 수상
지역 역사 소개도 진행

거제고려사연구회(회장 최탁수)는 지난 3일 영남대학교 인문강당에서 열린 ‘영남지역문화재조사연구기관협의회(이하 영남문화재협) 2019년 연구조사 발표회’에서 매장문화재 보호활동 유공상을 받았다.

영남지역 매장문화재 보호활동 유공상은 지난 2008년부터 영남문화재협이 매장문화재 보호활동에 노력한 단체에게 주는 상으로 지역에선 거제고려사연구회가 처음이다.

거제고려사연구회의 문화재 훼손 신고로 시작된 방하리 고분군 발굴은 지난 2018년에 시굴이, 지난해 정밀 발굴이 진행돼 최근 경상남도 기념물 제298호로 지정·고시됐다.

수상에 앞서 거제고려사연구회는 매장문화재 보호활동 사례발표를 통해 이번 방하리 고분군 신고 및 발굴 뿐 아니라 둔덕기성 석환군 연구·둔덕기성 내 사찰지 멱복사 연구·거제지역 고려 관련 지명 찾기·문화재 주변 정비활동 등 거제에 퍼져 있는 고려의 흔적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

최탁수 거제고려사연구회장은 “지난 2년을 돌이켜 보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면서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지키고 발굴하는데 더욱 열정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문화재협은 26개 기관이 소속돼 있는 협회로 매년 한 해 동안 이룬 유적 연구조사를 발표하고 매장문화재 보호활동에 노력한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이들의 연구조사 발표회는 회를 거듭할수록 우리나라 고고학 연구의 새로운 방향성을 재고할 수 있는 요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