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한려해상,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단속 강화밀렵·밀거래 신고 포상금 최고 500만원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이승찬)는 겨울철 야생동물 및 서식환경 보호를 위해 올 3월까지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려해상사무소는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행위 예방을 위해 공원 전역에 밀렵단속반을 운영한다. 밀렵단속반 운영 뿐 아니라 올무·덫·창애 등 불법엽구 집중 수거, 대국민 홍보 등도 병행할 계획이다.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등 불법행위를 발견할 경우 환경신문고(국번없이 128) 또는 해당 유역환경청 및 지자체로 신고할 수 있다.

멸종위기야생생물 포획·채취 등 위반행위는 최대 500만원, 불법엽구 신고는 5000원에서 7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야생동물을 밀렵하다 적발될 경우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국립공원 내에서 야생동물을 잡는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박은희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해양자원과장은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단속 강화로 야생동물 및 서식지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주민과 탐방객의 적극적인 신고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