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국내최대규모 돔형 유리온실‘ 정글돔’ 개장지난 17일 정식 개장 280억 투입, 1만 열대식물 입장료 5000원·시민 4000원

친환경 생태관광을 이끌 국내 최대 규모 돔형 유리온실 식물원 ‘정글돔’이 지난 17일 정식으로 개장했다.

거제식물원(옛 자연생태테마파크)은 국·도비 168억원, 시비 112억원 등 총 280억원을 투입해 4년6개월여 만에 준공했다.

거제식물원의 핵심인 정글돔은 7500여 장의 삼각형 유리를 이어붙인 거대한 반구형 건축물이다. 밖에서 보면 달걀을 반으로 잘라 놓은 듯하지만 물방울이 바람에 날리는 모습을 나타냈다. 소재지인 거제면에서 부는 바람의 방향과 일치하는 모양새라 주변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것도 관광의 묘미다. 세로는 길고, 가로는 짧은 타원형으로 최대 높이 29.7m, 장축 90m, 단축 58m, 총 면적 4100㎡ 다. 돔형 유리온실 식물원으로 국내 최대 크기다.

실내는 작은 정글로 꾸며져 있는데 흑판수를 비롯해 보리수나무·카나리아야자·미인수 등 300여 종 1만여 주의 열대 식물이 있다.

정글돔에서 가장 절정은 중국 ‘장자제’를 모티브로 만든 석부작 계곡과 바위산과 같은 암석원이다. 10m 높이의 인공폭포와 조명으로 연출된 빛의 동굴, 미디어파사드를 활용한 정글 동물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정글돔은 지난해 10월 제14회 거제섬꽃축제 때 사전 공개했는데 9일 동안 6만 2000여 명이 찾아 지역경제에 활기를 이끌었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전국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형태의 열대온실이다. 거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새로운 식물문화를 즐기는 시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원식에서 변광용 시장은 “정글돔 개장으로 거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될 것”이라면서 “정글돔을 중심으로 올해 개최될 섬꽃축제에도 창의적인 콘텐츠를 개발해 천만 관광객 시대를 열어가도록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정글돔 관람 시간은 동절기(11~2월) 오전 9시 30분~오후 5시(오후 4시 매표·입장 마감), 하절기(3~10월) 오전 9시 30분~오후 6시(오후 5시 매표·입장 마감)다. 입장료는 성인 5000원(거제 시민 4000원·20명 이상 단체 3000원)이다.

류성이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성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