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지역적 특성에 맞는 청년정책 중요”변 시장, 경남사회혁신 국제포럼 참석해 토론

조선 산업 장기불황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 및 인구유출 등 지역 위기를 극복하고자 2020 경남 사회혁신 국제포럼이 지난 9일부터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우리는 더 나은 길로 간다-산업위기 지역의 지속가능한 전환 전략’이라는 주제로 우리보다 앞서 산업위기를 겪었지만 새로운 활력을 찾아내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한 외국 선진 도시들의 경험을 공유하고 위기 극복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국제포럼 첫날에는 기조 강연 및 토크콘서트가 진행됐고 이튿날인 지난 10일에는 청년·산업유산재생·대학·소셜벤처란 4개의 주제 부문에서 토론이 진행됐다.

변광용 시장은 ‘청년과 지역의 미래’라는 주제로 청년친화도시로 발돋움하는 정책적 의지와 이를 위한 추진 상황을 발표했다.

토론에서 변 시장은 청년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청년의 역량강화를 통해 청년이 자립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는 청년 세부사업을 소개하며 지역적 특성에 맞는 청년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청년 주거 정책에 대한 질의에 대해 신혼부부의 안정적인 주거정착을 위한 주택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과 전입대학생 기숙사비 지원, 기업체 전입 장려금, 공공임대주택 사업을 소개해 청년들이 거제에서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일정인 지난 11일에는 산업현장 방문이 이어졌다. 변 시장은 일마 리팔루 스웨덴 말뫼 전 시장, 사가르뒤 스페인 빌바오 부시장, 야마자키 미츠히로 전 포틀랜드시 컨설턴트 등 국내외 혁신 전문가 등 20여명과 대우조선해양을 견학하면서 지속가능한 도시로서의 혁신 전환 경험을 공유했다. 거제의 산업 및 고용위기, 인구유출 등의 위기를 사회적 가치와 사회혁신을 중심으로 극복할 수 있는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더했다.

변 시장은 “사회혁신 국제포럼 및 현장투어를 통해 우리보다 앞서 산업 도시의 쇠퇴를 경험하고 전환을 시도한 선진도시들의 다양한 모범사례를 접할 수 있었다”며 “지역실정에 맞도록 벤치마킹해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청년들이 돌아와 활력을 찾을 수 있는 거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