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총선불출마 조건 공기업 자리 제안’ 지역정계 충격김해연 예비후보
“민주당 예비후보 박탈당한 후 민주당 당직자가 회유”
한국당 경남도당
“공천거래 의혹, 명명백백히 조사하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총선 불출마를 조건으로 공기업 자리를 제안 받았다는 폭로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공천거래 의혹 성명서를 낸 가운데 김해연 무소속 예비후보의 입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당원권 6개월 정치 처분에 반발해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해연 전 경남도의원은 지난달 21일 오전 거제시 브리핑룸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예비후보는 기자회견 질의응답 과정에서 예비후보 자격을 박탈당한 이후 민주당 당직자로부터 불출마하면 공기업에 자리를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중앙당 인사가 누구냐는 질문에 “누구라고 밝힐 수는 없지만 생각에 따라, 개인적으로는 공사 자리를 줄 만큼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라며 “구체적인 제안은 한 차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안은 거절했고 그 이후에 연락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구체적인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다.

김 예비후보가 폭로한 총선 불출마를 조건으로 한 민주당 중앙당직자의 자리제안이 사실일 경우 공직선거법 제230조 매수 및 이해유도죄 위반에 해당돼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이와 같은 소식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같은 날 21일 ‘경남선관위는 더불어민주당 공천거래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조사하라’는 논평을 냈다.

한국당은 논평에서 “김 예비후보는 거제지역 민주당 총선 후보자 가운데 가장 지지율이 높은 유력후보자 중 한 명이지만 총선을 앞두고 당원권 6개월 정지 처분을 받아 무소속 출마를 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총선 불출마와 공기업 자리를 거래를 했다는 김 예비후보의 주장에 무게가 실릴 수밖에 없으며, 이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서 특정 후보를 거제시 총선 후보로 밀고 있다는 의심을 져버릴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남선관위는 이번 사건에 대해서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를 통해서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부정선거 여부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에 상응하는 엄격한 처벌을 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거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성이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성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