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해양 매각, 원점서 재검토해야김 의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면담서 주문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합병은 애초부터 잘못된 만남이었다. 이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

김한표 국회의원이 지난 4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과의 면담 과정에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은 밀실에서 이뤄진 재벌 특혜성이 짙은 잘못된 결정이며,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은 독과점 문제 발생으로 인해 제대로 추진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세계 1위와 2위 조선소를 결합하면 독과점 문제가 발생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며 이는 정부가 졸속으로 사업을 추진한 방증”이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장기화되면서 대우조선해양 조직 분위기가 어수선하고, 불확실성이 커짐으로써 수주에도 악영향이 미치고 있고, 지역 경제도 어려워지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정부에서는 두 회사가 합병이 돼도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대우조선해양이 매각되면 수주물량이 울산으로 가게 되어 대우조선해양이 하청업체로 전락할 뿐만 아니라 구조조정도 불가피하게 되어 지역경제가 피폐해질 것은 너무나 자명하다”며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김 의원은 조 위원장에게 “이미 대우조선해양 매각 시도가 실패한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한국 조선 산업을 살리기 위한 방안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가을까지 매각 절차를 완료하겠다고 발표했지만 1년이 지난 현재까지 매각이 불투명한 실정이다.

류성이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성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