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입학·개학식 알림 꼭 확인하세요”거제교육청, 방학 중 중국 방문 유·초·중생 계속 파악 및 관리

경상남도 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지난 21일 합천과 진주지역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들 지역에 돌봄교실과 방과후교실 축소 운영 등의 긴급조치를 내렸다. 공·사립유치원 모두 축소 운영토록 했으며 학원은 휴원을 권고했다. 또 각급 학교에 행사 중지, 학교시설 외부인 출입통제, 학교시설 개방 금지 등의 지시를 내렸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감염병 대책반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주요 대응지침을 확인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학교 구성원 모두가 긴급 조치 사항을 준수하여 지역 내 전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지역 확산에 대비해 많은 사람이 드나드는 도서관과 주요 체험시설에 대해서도 빠른 조치가 내려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도교육청은 개학 연기나 휴업 등 학사일정 조정에 대해서는 경남의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교육부와 협의 후 결정키로 했다.

이에 따라 거제교육청은 도교육청과 협의해 학사일정 조정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까지 지역 내 초·중·고·대학교에서 중국인 유학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거제교육청은 겨울방학 동안 중국을 방문한 유치원 초·중학생에 대해 계속 파악하면서 추적 관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우한시에 방문하지 않았더라도, 중국을 방문했거나 인근 국가에 방문한 적이 있는 학생에 대해 건강 상태 등을 교육부와 도교육청과 협의를 통해 계속 파악 중인 것이다.

거제교육청 관계자는 “지역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은 만큼 상위기관과의 협력으로 확산 방지가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류성이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성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