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해금강테마박물관, 김지옥·한혜영 작가 초대전김지옥 작가‘ 풍경속으로’전
한혜영 작가‘ 일상, 그 안에 특별함’전
지난 1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김지옥 작가의 ‘풍경속으로’전과 한혜영 작가의 ‘일상, 그 안에 특별함’전을 지난 1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해금강테마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1·2관에서 연다.

유경미술관 1관에서 열리는 ‘풍경속으로’전은 김지옥 작가가 감각적인 터치로 표현하는 자연의 미를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본 전시는 일상 속 자연이라는 평범하면서도 광활한 범주 안에서 미적 감흥을 자극하는 자연의 순수성과 그로부터 발생하는 생생한 기운을 그대로 캔버스에 옮겼다.

김지옥 작가는 자신의 삶 가까운 곳에서 작품의 표현대상과 주제를 선택해 삶과 자연의 관계를 표현함으로써 삶과 작업을 분리시키지 않고 동일한 범주로 다루고 있다.

그의 작품은 전체적으로 밝은 가운데 감성적인 표현이 주도하며 자유롭고 활달한 시각적인 이미지를 갖추고 있다. 그리고 그의 작품의 전반적인 경향은 특정한 소재를 부각시키기보다 이미지 및 그 정서를 반영하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김작가는 자신의 작업에 대해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라는 시간을 어떻게 소중하게 채워 나갈 것인지에 대한 관심과 고민이 내 작업의 출발점이다. 이를 통해 너무 익숙하고 가까워서 잠시 잊고 있었던 자연의 위대함을 스쳐 지나가는 풍경으로 표현하게 됐다”고 말했다.

2관에서 볼 수 있는 ‘일상, 그 안에 특별함’전은 정물이나 인물을 대상으로 해 다양한 색의 활용과 조합으로 변형하는 기법으로 추상성을 띄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한 작가의 전시는 작가만의 독특한 화풍을 이용해보는 이들에게 복잡한 일상에서 잠시나마 떨어져서 마음의 평안과 고요를 느끼게 하고자 했다.

한혜영 작가의 작품들은 눈에 보이는 현실을 그대로 묘사한 작품이 아니고 다소 추상적이며 자유로운 형태와 색을 구사해 색채의 조합이 변형된 형태의 작품이다. 때로는 생명이 없는 사물에 마치 생명이 깃들어 있는 것처럼 표현하는 의인화의 방법을 사용하기도 하며 생명력과 표정을 중요시 표현하여 생동감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관을 보인다. 다소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동양화를 현대적인 기법을 사용해 재해석해서 본인만의 독창적인 화풍을 구축했다.

한 작가는 “현대미술에 많은 작품이 비판과 자기주장을 강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와는 다르게 감상하는 이에게 편안함과 따뜻함을 느끼게 하고, 작가가 숨겨놓은 의도를 그림에서 숨은그림찾기를 하면서 각자의 스토리텔링을 돕고 싶다”“며 “각박한 현실에서 벗어나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을 보는 이들에게 선물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경미술관 경명자 관장은 “우리는 제한된 시간 속에 살 수 밖에 없기에 무한한 자연을 동경하며 삶의 슬픔을 위로 받기도 하고, 원형의 세계를 살면서 지혜와 교훈을 얻기도 한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과 자연의 관계를 살펴보고 삶의 의미를 찾아볼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