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의료진 믿고, 안심병원을 찾으세요”거붕백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
일일방문환자 반 토막 속 의료진 ‘희망 잃지 말자’ 격려

거붕백병원(병원장 박해동)이 지난 4일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의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비호흡기 환자와 호흡기 환자의 진료구역을 분리하고, 병원 방문부터 진료 등 전 과정에서 나뉜 병원이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환자와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로 국민안심병원 제도를 도입했다.

거붕백병원은 지난달부터 출입구마다 개인보호구를 착용한 직원을 배치해 내원객을 대상으로 체온측정·선별진료소 운영 등 강도 높은 대응을 해왔다. 또 병문안을 제한하고 지정된 보호자도 병원출입허가 절차를 거쳐 출입을 가능하게 하는 등 선제적 대응으로 병원 내 감염예방에 힘쓰고 있다.

거붕백병원 박해동 병원장은 “지난 신종플루와 메르스를 겪으면서 축적된 경험과 대응시스템으로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혼신의 노력현장에서 가장 바쁜 나날을 지내고 있는 거붕백병원 이영진 간호부장과 조아라 감염관리실 간호사를 만났다.

최일선에서 코로나19와 맞닥뜨리는 의료진들은 본인들의 건강보다 시민들의 안전과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바랐다. 가족과 이웃들로부터 “네가 가장 위험하다”는 걱정 섞인 우려에 서운한 마음도 들지만 그럼에도 해야 할 일이 있기에 오늘도 힘을 낸다는 거붕백병원 이영진 간호부장과 감염관리실 조아라 간호사.

이들은 메르스 때도 거제지역 의료계 최일선에 있었고, 그 경험이 지금 코로나19로 인한 혼란 속 중심을 잡을 수 있는 이유다.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가 분리되면서 일부 환자들이 다시 병원을 찾아오고는 있지만, 여전히 환자들의 발길이 예전만큼 못한지는 오래. 이영진 부장은 “평소 일반 감기에도 병원을 찾아오던 시민이 정말 급한 경우에도 병원에 찾는 것을 망설이지 않게 하기 위해 내려진 조치”라며 “혹 병원에서 감염될까 망설이는 시민 분들이 있다면, 호흡기와 비호흡기 환자분이 절대 마주치지 않도록 분리·관리하고 있기에 믿고 방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코로나19의 토착화. 조아라 간호사는 “국내 사정이 나아진다 할지라도, 세계화가 된 현재 타 국가의 상황에 영향을 받을 수 없다”며 “세계 검역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가을이 오면 또 코로나19가 발발해질 수 있는 상황에 대해 대비할 필요가 있다. 한 달 이상 지속되면 일반 독감바이러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마스크와 손 씻기가 생활화되고, 많은 사람들이 밀폐된 공간에 있는 것에 대해서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 부장은 “병원 곳곳 그 어느 곳에도 방역을 신경 쓰지 않는 곳이 없다”며 “확진자가 간 곳도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무방비하게 노출돼 있는 장소.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 협소하게 자리하고 있는 장소 방문은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조 간호사는 “해야 할 일을 할 뿐”이라며 겸손을 표하며 “더 이상 장기화가 되지 않길 바라며, 밤잠을 설치며 신경 쓰고 고생하는 동료 의료진에게 큰 관심과 응원을 보내줘 감사하다. 우리 역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류성이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성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