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기들의 고통 '기저귀 발진'
첫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유독 병원을 찾는 이유는 대다수가 바로 기저귀의 발진 때문이다.

아기 피부는 너무 연약해 상처를 쉽게 입는다. 특히 기저귀로 감싸진 엉덩이는 벌겋게 짓물러 엄마들을 속상하게 한다.

<>기저귀의 습기나 마찰이 원인

기저귀 발진의 원인은 기저귀의 습기나 마찰과 소변이나 대변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의 자극 때문에 생긴다.

기저귀 차는 부위에 생겨

기저귀 발진은 기저귀를 차는 부위가 빨개지고, 껍질이 벗겨지며, 가려움증이 생기는 습진성 병변으로 심하면 짓무르게 된다.

잘 알려진 대로 기저귀 발진은 기저귀가 닿는 돌출부위, 다시 말해 둔부, 성기부, 하복부 및 치골 부위와 상부 대퇴부에 흔히 생기며 사타구니 굴곡의 깊은 부위나 엉덩이의 접힌 안쪽 부분은 생기지 않는다. 그 이유는 기저귀가 직접 닿지 않기 때문이다.

캔디다증 의심할 수 있어

만일 사타구니의 깊은 굴곡 부위까지 빨개지고 그 주위에 작은 고름 집과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는 증상이 관찰되면 “캔디다”에 따른 기저귀 발진을 의심해야 한다.

이런 경우는 피부과 전문의가 아니면 쉽게 감별이 되지 않아서 낭패를 당하게 된다. 즉 쉽게 구할 수 있는 유아용 기저귀 발진 연고를 아무리 바르고 또 땀띠분을 정성스럽게 발라주어도 악화와 호전을 거듭하면서 전혀 좋아질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기저귀 부위의 청결, 건조 중요

기저귀 피부염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기저귀 부위의 청결과 건조, 악화시키는 원인 제거가 가장 중요하다.

대소변으로 젖은 기저귀를 곧바로 갈아주어야 한다. 피부가 젖은 기저귀에 오래 노출되면 기저귀 발진은 심해진다.

엉덩이 잘 말려야

배변시 엉덩이를 깨끗이 씻어주기만 해도 어느 정도 짓무름은 예방할 수 있다. 자주 씻어주고 그 후에는 피부가 건조해 지도록 물기를 잘 닦아 말린 후에 기저귀를 채워주어야 한다. 당연히 물기를 닦을 때는 너무 심하게 비비지 말아야 한다.

기저귀를 채우지 말고 발진이 있는 부위를 공기 중에 노출 시켜 건조하게 해 주는 것도 아주 좋은 방법이다.

가능하면 면 기저귀 사용

합성수지로 만든 일회용 기저귀는 한 번 채워주면 아기가 여러 번 소변을 볼 때까지 갈아주지 않게 되므로 세탁하기가 번거롭더라도 가능한 통기성과 흡수성이 뛰어난 면 기저귀를 사용하는 게 아기의 건강상 좋다.

면 기저귀를 사용할 경우 한 번 쓴 기저귀는 세제가 남지 않도록 완전히 헹궈줘야 하고, 무엇보다 일광 소독하는 것이 좋다.
발진이 있을 때 파우더를 사용하면 발진이 더 심해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발진이 있을 때는 파우더의 사용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발진이 다 좋아졌을 때 예방적인 목적으로 파우더를 사용하는 것은 좋다.

심한 경우 전문의 치료 필요

심한 경우에는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아기에게 적합한 항진균제를 바르거나 약한 스테로이드 연고를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아기 피부는 어른들 피부가 아니다. 깊은 산속에서 캐온 들꽃이 아파트 배란다의 작은 화분에서 살 수 없는 것처럼 아기 피부도 아주 연약하다. 그런 아기 피부를 지키는 것은 부모 몫이다.

아직 말을 못하는 아기들에게 잠도 못 이루는 고통을 안겨서는 안 될 것이다.

거제중앙신문  webmaster@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