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45평 이상 식당 등에서도 ‘금연’국민건강증진법 시행 '흡연자들 설자리 없다'
1일부터 국민건강증진법 시행규칙이 시행되면서 흡연자들이 설자리를 잃게됐다.

3개월의 유예기간이 끝나 흡연구역을 설치하지 않은 건물주와 금연시설 및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에 대한 본격적인 단속이 실시된다.

금연시설 지정대상 건물은 연면적 9백9평 이상인 사무용 건물과 6백6평 이상인 주상복합건물 등이다. 주상복합 건물의 경우는 상가 등만 해당된다.

목욕탕 탈의실도 금연구역에 해당하며 초·중·고교와 어린이집, 병·의원, 보건소는 건물 전체가 금연시설이다. 학원도 강의실과 대기실, 휴게실이 금연구역이어서 사실상 금연시설로 봐도 무방하다. 화장실 안에서의 흡연도 금연구역이다.

45평 이상인 식당과 다방, 패스트푸드점 등도 절반 이상을 금연구역으로 운영해야 한다. 금연구역은 흡연구역에서 담배연기가 넘어가지 않도록 칸막이를 해야 하고 흡연구역에는 환풍기도 설치해야 하며 흡연시설 안내판도 달아야 한다.

특히 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전자오락실과 PC방, 만화방의 경우는 주인이 전체를 금연시설로 하거나 절반 이상을 금연구역으로 해야한다.

이달부터 금연시설을 표시하지 않거나 금연 및 흡연구역을 구분, 지정하지 않은 경우 최고 3백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흡연구역을 지정했지만 칸막이 등을 설치하지 않았다면 최고 2백만원의 과태료를 문다. 승강기 병원 등 밀폐된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웠다면 범칙금 3만원, 터미널 등에서 흡연하면 벌금 2만원이 부과된다.

서용찬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