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학교, 병원 구내 전면 금연
다음달부터 초·중·고교와 유치원, 어린이집, 병원 등은 시설 전체가 완전 금연시설로 지정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8일 간접흡연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국민건강증진법 시행규칙을 개정, 4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행규칙은 금연구역의 지정요건을 구체화, 게임방이나 만화방, PC방의 경우 영업장 면적의 절반 이상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토록 했다.

또 일반식당이나 다방, 패스트푸드점 등 휴게음식점도 영업장 면적이 1백50㎡(약 45평)를 넘으면 면적의 절반 이상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

그러나 노래방, 단란주점, 룸살롱 등 유흥음식점은 금연구역에서 제외됐다.

금연구역과 흡연구역 사이에는 차단벽이나 칸막이를 설치, 흡연구역의 담배연기가 금연구역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했다.

복지부는 3개월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7월1일부터 금연구역에서 흡연을 하는 경우 2만∼3만원의 범칙금을, 금연시설 표시 및 구역지정을 위반한 경우 3백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거제중앙신문  webmaster@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